홍상수 감독의 2009년 작품.

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긴 말이 필요없다. 시놉시스가 어떻게 되나... 확인 조차도 하지 않는다. 그냥 홍상수 감독의 영화면 그것만으로 충분하다. 
아마 홍상수 감독의 영화를 보러오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그렇지 않나 싶다. 

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점점 더 편안하고, 더 즐겁고, 더 행복해보인다. 하하하...
말을 쓰다 보니, 홍감독이 이 글을 보면 '잘 알지도 못하면서..' 사족을 달고 ㅈㄹ이냐~~ 할거 같다. 

아무튼, 매우 즐거운 영화.. 

누구에게는 난해한 영화일지도... 또 누군가에겐 가슴뜨끔한 영화.. 누군가에겐 위로가 되는 영화..도 되겠다. 
다른 건 모르겠는데 위로가 되냐고? 
당연하지.. 
나만 찌질하게 사는 거 아니구나.. 하는 위안.. 결국 너도 비슷해.. 라는 독설.


아래 포스터가 메인으로 사용하는 포스터. 
위의 포스터와 비교하면서 보는 것도 재미나다. 이것만으로도 스토리가 있는 듯한 느낌. 어쩌면 표정이 이렇게 디테일하게 살아있냐~~ ㅋㅋㅋ


어쩌면 그렇게 자기 이야기를 대놓고 영화로 찍어요? .... 
내 이야기는 영화로 찍지 말아요.. 잘 알지도 못하면서... - 새로운 여성상의 출현(?)이라고 하는 고현정의 마지막 대사..^^
잘 알지도 못하면서... ㅋㅋ 이거 참 중독성있다. 입에 올리기 시작하면 자꾸 맴돈다. 

잘.알.지.도.못.하.면.서... ㅋㅋ


하정우의 출연. 
그렇지만 홍상수 감독의 평소 인물
들과 가장 거리가 먼 배역.. 그래도 더욱 도드라져보였다. 사진만 봐도 확~~ 느낌이 오지 않나.. 참고로 김태우 손에 낫이 있지만, 낫은 하정우가 김태우를 응징하기 위해 가지고 온 것...^^;;


Posted by 에메랄드파도

댓글을 달아 주세요